작성일 : 19-06-05 13:44
범부처 中企정책 총괄기구 ‘중소기업정책심의회’ 출범
 글쓴이 : 운영자
조회 : 87  
범부처 中企정책 총괄기구 ‘중소기업정책심의회’ 출범

 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·벤처기업과 소상공인, 자영업 정책의 범부처 총괄기구인 ‘중소기업정책심의회’가 출범했다고 지난 4월 25일 밝혔다.
 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기정책심의회 첫 회의를 열고 중소기업 육성시책과 지원사업 효율화 방안, 심의회 운영계획 등을 심의했다. 앞서 박 장관은 중기중앙회에서 중소기업계와 150분간의 간담회를 가진 이후 이어서 중기정책심의회를 이어갔다.

 이날 회의에는 기재부·법무부 등 14개 부처 차관급과 중기중앙회를 비롯한 중소기업 분야별 협회·단체장, 위촉직 위원들이 참여했다. 중기정책심의회는 각 부처의 중소기업 관련 정책과 지원사업을 총괄·조정하는 기구다. 중기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각 부처의 차관급 인사가 참여한다.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으로 부로 격상된 중기부 산하에 설치됐다. 참석자들은 안건토론에서 ‘중소기업 지원사업 효율화 방안’과 관련해 각 부처의 중소기업 지원사업 성과평가 실시 등을 태스크포스(TF)와 실무 조정회의를 통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.

 이와 함께 ‘중소·벤처기업 수출·해외진출지원 대책’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와 수출 유관기관과의 협업·수출금융 등의 정책 간 연계를 통한 수출중소기업 집중지원 등을 논의했다. 아울러 스마트 제조혁신과 제2 벤처붐 가속화, 소상공인·자영업 혁신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‘2019년도 중소기업 육성시책’도 보고했다. 박 장관은 “중기정책심의회를 격월로 개최해 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정부에 전달하겠다”면서 “중소·벤처기업, 소상공인, 자영업 정책 콘트롤타워 역할을 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밝혔다.

 한편 중기정책심의회에는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기재부·법무부·과기부 등 14개 부처 차관 당연직 15명 이외에 14명의 위촉직으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협단체장 5명, 김동열 중기연구원장 등 연구원장 2명, 김용진 서강대 교수 등 전문가 7명이 참여한다.